사랑이야기

 

8/30()

 

1945 6 런던 광장에서 육군중령 브라운은 시계탑을 보며 초조하게 누군가를 기다렸다. 3년전 죽음의 공포속에 탈영한 경험이 있던 브라운은 우연한 기회로 젊은 여성작가 주디스의 책을 읽게 되었다.

 

전쟁속에서 그녀의 글은 한줄기 빛처럼 희망과 용기를 주었고 브라운은 용기를 작가에게 편지를 썼다. 기대하지 않았던 답장이 2주후에 왔고 사람은 전쟁기간 수많은 편지를 주고받았다.

 

사랑의 감정이 싹튼 브라운이 주디스 사진을 보내줄 것을 청했다. 하지만 사진 대신 질책의 편지를 받게 되었다. “그토록 얼굴이 보고 싶으신가요? 당신이 말해 왔듯이 당신이 정말로 저를 사랑한다면 얼굴이 아름답던 그렇지 못하던 그게 무슨 상관이 있나요? 만약 당신이 보시기에 얼굴이 추하기 짝이 없다면 그래도 당신은 저를 사랑한다고 말할 있을까요?

 

자신의 요청에 이런 반응을 보인 그녀를 이해할 없어 웃음을 지었지만, 이상 사진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다. 전쟁이 끝나서 귀국하는 부라운, 주디스에게 만날 약속을 정했다. 주디스는 브라운에게 만날 시간과 장소를 알려 주었다.

 

런던 전철역 1 출구에서 책을 들고 계세요. 저는 가슴에 빨간 장미꽃을 꽂고 나갈거예요. 하지만 제가 먼저 당신을 아는척 하지 않을거예요. 당신이 먼저 저를 알아보고 만약 제가 당신 연인으로 적당하지 않다고 생각되면 모른척 하셔도 됩니다.”

 

3분뒤면 만난다는 생각에 브라운은 두근 거리는 마음에 조금 일찍 나와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금발의 전형적인 앵글로 색슨계의 미인(美人) 나타났다. 브라운은 녹색옷을 입은 아름다운 그녀의 모습에 넋을 잃고 그녀를 향해 다가갔다.

 

그러나 그녀는 그에게 눈길 주지 않은 지나쳤다. 순간 브라운은 그녀의 가슴에 장미꽃이 없다는 알았다. 브라운은 자신의 성급함을 자책하고는 그녀도 녹색옷을 입은 여인과 마찬가지로 아름다울 것이라 생각했다.

 

정각6. 멀리서 가슴에 장미꽃을 여인이 천천히 그를 향해 다가왔다. 브라운 머리속이 백지장처럼 하애지는 했다. 놀랍게도 걸어오는 여인은 못생기다 못해 매우 흉측한 모습이었다. 한쪽 다리를 잃은 그녀는 한쪽 팔만으로 지팡이를 짚고 힘겹게 걸어오고 있었다. 얼굴 반쪽은 심한 화상으로 일그러져 있었다.

 

짧은 순간 브라운은 심한 갈등을 느꼈다. ‘그녀가 자신을 모른척 해도 된다고 이유가 바로 이때문이었군. 정말 그녀를 모른척 해야 하나?’ 그리고 브라운은 생각 했다. ‘아니야. 원망 상대는 독일군이야. 여인 역시 전쟁의 피해자일 뿐이고… 3년동안 그녀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그녀를 사랑했어. 이건 변할 없어. 이제와서 그녀를 모른 척하는 것은 비겁하고 함께 했던 시간을 배신하는거야.’

 

 

브라운은 그녀에게 다가갔다. “잠깐만요!그녀가 돌아보자 브라운은 환한 웃음을 지어보이며 그녀의 책을 들어올렸다. “제가 브라운입니다. 당신은 주디스이지요? 이렇게 만나게 되어 정말 반갑습니다.그러자 그녀는 당황스러운 표정으로 브라운 바라보았다.

 

아니예요 주디스가 아니고 페니예요저도 뭐가 뭔지 모르겠어요. 조금 전에 녹색 옷을 입은 여자분에게 부탁을 받았어요. 장미꽃을 달고 앞을 지나가 달라는그리고 저에게 말을 거는 분에게 식당으로 오시라고 하더군요.”

 

식당에 들어서자 녹색 옷을 입었던 주디스가 환한 웃음으로 브라운을 반겨주었다. 주디스는 놀라 당황하는 브라운에게 붉어진 얼굴로 부탁하였다. 오늘 일은 절대 비밀로 해주세요. 당신을 실험했다고 말하지 말아주세요. 우리만의 비밀로 간직해 주세요.”

 

브라운과 주디스의 가교역활을 하였던 페니가 실명을 쓰지않고감동적인 사랑 실화라는 제목으로 영국 타임즈지에 게재했고, 이야기는 영국 전역에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소설로도 쓰여지기도 하고, 심지어 영화로 만들어 지기도 하였다. 시간이 흐를수록 사람들은 얘기의 주인공이 누군지 궁금해 하였다.

 

1996 5 3 브라운이 세상을 떠난지 시간 그의 아내 주디스도 뒤를 따랐다. 일생동안 깊은 사랑을 나눈 노인은 죽는 날까지 같이 했다. 장례식이 진행되는 노인의 친구인 패니가 지팡이에 의지한 불편한 몸으로 단상에 올랐다.

 

오늘에서야 지난 50 동안 비밀로 지켜 왔던 이야기를 공개 하려고 합니다. 바로 여기에 누워있는 두사람이 이야기의 실제 주인공입니다. 비밀로 해달라는 부탁 때문에 밝히지 못했습니다. 어쩌면 저는 평생 사람을 사랑하고 존경하고 질투하였는지 모릅니다.” 브라운과 주디스가 죽은지 달후 패니의 병도 급속히 악화되어 죽음을 맞이하였다.

 

1997 [웨딩드레스와 행복] 창간호 편집자는 패니를 두고 이렇게 말했다. “패니 역활은 절대적이었다. 그녀가 이야기를 알려주지 않았다면 우리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감동적인 실화를 없었을 것이다.영화보다 아름답고, 소설보다 극적인 삶을 먼저 살았던 사람의 이야기를 떠올리며 아직 살아야 시간이 많은 나를 되돌아본다.

 

 

 

 

 

 

 

 

 

 

 

 

 

 

 [출처] 어느 부부의 사랑 이야기|작성자 보은군속리산비타민맨

조회 수 :
8145
등록일 :
2012.09.17
17:50:21 (*.248.67.14)
엮인글 :
http://www.parkhyunjun.com/xe/index.php?document_srl=18811&act=trackback&key=ed1
게시글 주소 :
http://www.parkhyunjun.com/xe/18811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110cm 작은거인 삼성테크윈 "이지영" 대리의 열정과 긍정의 힘! [377] file 박현준 2013-02-01 16155
» 사랑이야기(1945년 6월 런던 광장에서....) [9] 박현준 2012-09-17 8145
162 거의 1년만에 방문하네요 [1] [43] 김유미 2012-09-05 8482
161 자료실에, [86] 김유미 2011-09-14 10243
160 3초만에 행복해지는 명언 테라피 [61] 김유미 2011-09-08 11012
159 메인보고 현지인이신줄 알았어요 [1] [73] 사자 2011-06-28 12933
158 We NO Speak Americano(위노스피크아메리카노)-빠빠아메리카노 [319] 박현준 2011-06-25 39809
157 안녕하세요. 방문하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2011-06-13 12870
156 불경기에 먹고 살려면... [51] ㅎㅎ 2011-05-28 12131
155 고객의 화를 진정시키는 5단계 대화법 [82] file 박현준 2011-05-26 14565
154 여친과 함께... [2] [106] 뾰로롱 2011-05-16 25344
153 신입 은행원들의 생활 [65] file 박현준 2011-05-15 13140
152 도와주세요.. ㅠㅠ [1] [241] 하루 2011-04-24 22388
151 뚱뚱한 남자는 아직 긁지 않은 복권과도 같다.jpg [139] 박현준 2011-04-21 31811
150 폭락장에 어느 투자자의 이야기... [12] 빌팟 2011-04-21 15107
149 옵티머스원 공장 초기화 방법 [457] 박현준 2011-04-06 79556
148 LG옵티머스원 번호등록하는 법 [82] 박현준 2011-03-12 16235
147 현준아 ^^ [1] [670] 영업부나계장 2011-03-01 49060
146 오오오,ㅋㅋ [1] 2011-03-01 8926
145 우리 형님이 사진을 참 잘찍어 ㅋㅋ [1] 명철 2011-03-01 8414
Top